릴레이 리스트 ⑦ – 열두번째, 싱글대디가 출연한 작품

만화나 드라마, 영화에는 참 다양한 형태의 가족이 나온다. 알게 모르게 시대상을 반영하기 마련인데, 요즘에는 싱글맘과 싱글대디 가정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그리고 싱글맘과 싱글대디의 연애가 아닌 그냥 평범하게 자녀와 함께 하는 모습에 초점이 맞춰진 작품도 은근히 많다. 그래서 이번 주제는 싱글대디가 출연한 작품이다. 가능한 내가 재미있게 본 작품 위주로 선정하였다.


요츠바랑! (よつばと!)

2003~연재중 / 아즈마 키요히코 글, 그림 / 12권 연재중

『아즈망가 대왕』으로 잘 알려진 아즈마 키요히코의 연재작. 아버지와 딸아이의 평범하디 평범한 일상이 그려지고 있는 만화다. 요즘 한창 인기를 얻고 있는 TvN의 『삼시세끼』처럼 특별한 에피소드 없는 일상인데도 이상하게 재미있는 그런 만화다. 주요 캐릭터는 아버지와 딸인데, 묘하게도 엄마에 대한 언급이 하나도 없다. 그래서 평범한 일상을 지켜보고 있으면서 그 뒷 배경에 대한 궁금증 때문에 연재를 기다리곤 하는데, 1년에 한 권이 나올까 말까한 극악의 연재 속도를 보여주고 있는 점이 유일한 단점.


어느 멋진 날 (A Fine Day)

1996 / 마이클 호프만 감독 / 미셸 파이퍼, 조지 클루니 주연

이번 리스트에서 소개하는 영화 중 유일하게 싱글대디와 싱글맘이 연애를 하는 영화다. 싱글대디가 출연하면 가장 뻔한 소재라서 소개를 지양하려 했지만, 이 영화는 워낙 좋은 영화라서 뺄 수가 없다.

조지 클루니가 전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중년 남성으로 수년째 자리를 지켜왔지만, 도대체 왜 이 정도까지인지는 이해를 못 했었다. 그런데 이 영화 한 편으로 무엇이 조지 클루니의 매력인지 단번에 알 수 있었다. 이혼남 조지 클루니와 이혼녀 미셸 파이퍼가 우연히 만난 어느 하루를 그린 영화, 『어느 멋진 날』은 90년대 최고의 로맨틱 코미디물 중 하나다.


과속 스캔들

2008 / 강형철 감독 / 차태현, 박보영 주연

강형철 감독을 일약 스타 감독으로 만들어버린 화제작. 사실 어떻게 보면 콩가루 집안(?)이나 다름 없는 설정인데, 유쾌하게 잘 그려낸 덕분에 그런 생각은 전혀 하지 않으면서 볼 수 있다. 36세의 잘 나가는 연예인 차태현에게 아이를 데리고 나타난 딸 박보영, 이렇게 본의 아니게 싱글대디가 된 가족을 그렸다. 자칫하면 통속적인 가족영화로 흐를뻔도 했는데, 할아버지와 딸과 손자까지 모두 귀엽고 부담 없는 연기력 덕분에 영화가 살았다. 덕분에 차태현이 이런 가족 영화에 적임자임을 다시 한 번 증명해낸 영화이기도 하다.


인터스텔라 (Interstellar)

2014 /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 매튜 맥커너히, 앤 해서웨이 주연

작년에 극장에서 본 영화 중에 가장 인상적인 영화였다. 꼭 한 번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기에 억지로 싱글대디 주제에 편입시켰다. 우주라는 거대한 무대를 배경으로 했지만, 본질은 가족영화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아주 억지스럽지도 않다고 합리화를 시키며 🙂

가족을 위해 희망을 찾아 우주로 나간 아버지와 자신을 버리고 떠난 아버지를 용서하지 못 하는 딸의 이야기가 기저에 깔려있다. 그리고 그 위에 우주와 블랙홀이라는 거대한 설정이 덮여있는데, 어디서도 보지 못 한 이야기 덕분에 3시간에 가까운 러닝타임인데도 한 순간도 지루하다고 느낀 적이 없다. 이렇게 빨리 시간이갈 수 있다는 것에 놀랄 뿐.

이 영화는 참 여러 가지가 마음에 들지만, 난 이 문구가 정말 좋다.

We’ll find a way, we always have.
우리는 답을 찾을것이다 늘 그랬듯이


파파 톨드 미 (Papa told me)

1987~연재중 / 하루노 나나에 글, 그림 / 27권 연재중

엄마가 먼저 세상을 떠나고 작가인 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는 딸 치세의 이야기. 나는 이 만화를 보지 못 했지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음악』을 볼 때 함께 보면 좋은 책으로 추천 받았던 기억이 난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음악』이 엄마와 딸의 이야기인 반면, 『파파 톨드 미』는 아빠와 딸의 이야기다.

1987년부터 무려 30년 가까이 연재된 만화인데, 사실 2005년부터는 휴재 중이라 연재재개가 불투명한 상황인 것이 단점이다. 1989년에는 소학관 만화상을 수상하였고, 2003년에는 카자마 토오루 주연의 드라마로도 제작된 바 있다.


7번방의 선물

2013 / 이환경 감독 / 류승룡, 갈소원 주연

2년 전, 아무도 예상하지 못 한 흥행 성적을 기록한 화제의 영화다. 6살 지능을 가진 아빠가 딸을 교도소에서 키운다는 억지스런 설정에, 연기력은 확실하지만 흥행을 만들어내기엔 아쉬운 주조연들의 조합이었는데 결과는 대박이었다. 개인적으로는 감정 과잉의 신파극이라는 생각을 지울 수 없지만 그래도 국내에서는 확실하게 통했고, 부성애하면 빠질 수 없는 영화가 되었다.


아이의 체온 (こどもの体温)

1997~1998 / 요시나가 후미 글, 그림 / 단권

요시나가 후미의 단편집으로 아버지와 아들을 중심으로 한 이야기 5개가 실려있다. 요시나가 후미의 테마는 크게 BL, 요리, 기타 등등으로 나뉜다고 생각하는데, 나는 기타 등등이 좋다. BL과 요리에는 그닥 관심이 없어서 『플라워 오브 라이프』, 『사랑해야 하는 딸들』 등을 좋아한다. 그리고 몇몇 단편집도 좋아하는데, 그 중 하나가 『아이이 체온』 이다.

철썩 같이 믿은 중1 아들이 여자친구를 임신 시켰을지 모른다는 이야기를 하고, 아버지는 아들의 여자친구와 함께 병원을 찾는다. 그 아이와 이야기를 하며 느낀 점을 독백으로 남기는데, 그 대사가 잊혀지지 않는다.

요즘 어린 아이들은
어른스럽긴 하지만 세상물정을 모르고
비밀이 많지만 무책임하다.
뭐야, 우리 어렸을 때랑 똑같잖아 ?


다음 릴레이에는 요시나가 후미의 『아이의 체온』이 포함된 주제를 다룰 예정이다. 또 다시 만화 이야기만 잔뜩하게 될 것 같은 예감 🙂